" />
  • 최종편집 2024-06-21(금)
 

최근 화장품 업계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곳이 바로 다이소이다. “다이소에서 화장품을 판다고?”라는 반응을 보일 수도 있지만 SNS에서 다이소 화장품을 이용한 각종 메이크업 방법, 추천 다이소 화장품 등의 콘텐츠로 많은 인기를 얻으면서

매출도 눈에 띄에 오르고 있다. 


올해부터 인지도 높은 뷰티 브랜드들과 손잡고 유명 제품들을 5천 원 이하의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기 시작한 다이소의 전략은 잘파세대(Z세대+알파세대)가인기를 끌고있다. 일각에서는 오프라인 뷰티 시장에서 다이소가 CJ올리브영의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하기도 한다. 

 

다이소는 인지도가 높은 국내 뷰티 브랜드를 중심으로 제휴를 체결해 뷰티 카테고리를 강화하고 상품군을 늘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이소가 판매 중인 화장품 브랜드는 네이처리퍼블릭과 애경산업, 다나한, 초초스랩, 클리오, 입큰, 투쿨포스쿨 등 19개 브랜드, 190여 개 제품으로 인지도 있는 브랜드들이 겨우 5천 원에 다이소에서 판매되고 있다. 


특히 얼마 전 VT코스메틱에서 출시한 VT리들샷이라는 제품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 해당 제품은 올리브영에서 50ml 한 병에 3만 2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반면. 다이소에서는 12ml 로 소량화해 3000원에 판매를 하자 품절 대란을 일으켰다. 또, 입큰의 파우더 팩트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13.5g 분량으로 2만 7000원에 판매하고 있는 반면, 다이소에서는 9g으로 소분해 5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이러한 다이소의 균일가 정책은 고물가 시대를 맞아 더욱 수요가 늘고 있다. 이러한 반응을 시작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전체 화장품 매출도 크게 올랐는데, 다이소는 기초·색조화장품의 올해 1월~8월 매출이 지난해 대비 약 160% 정도 늘었다고 밝혔다. 

캡처.JPG




현재 오프라인 H&B 시장에서 절대강자는 단연코 70% 이상 점유율을 가지고 있는 올리브영이다.  몇 년 전만 해도 GS리테일의 랄라블라, 롯데쇼핑의 롭스와 같은 H&B 스토어와 에뛰드하우스나 이니스프리 등 로드숍과 함께 치열한 점유율 경쟁을 펼쳤지만 경쟁자들이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사업을 접거나 축소한 반면, 올리브영은 살아남았다. 


다이소의 오프라인 뷰티 시장 영향력은 아직 올리브영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점차 뷰티 카테고리를 확장한다면 올리브영과 경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다이소 뷰티가 올리브영의 대항마가 될 지 모든 뷰티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체댓글 0

  • 074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장품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다이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