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5(수)
 

 행정안전부는 7월 26일(화)부터 국민이 문서24를 통해 문서를 접수하면 즉시 데이터로 변환하는 문서24「디지털 공공서식」서비스를 기존 6종에서 15종으로 확대 제공한다고 밝혔다.


 「디지털 공공서식」 서비스는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문서24*를 통해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즉시 데이터화 되는 서비스이다.

 

 기존에는 국민이 직접 프로그램을 설치한 후, 신청서를 작성하여 방문하거나 문서24를 통해 제출하면, 업무담당자가 접수된 문서의 데이터를 관리․활용하기 위해 데이터를 직접 입력해야 했다. 

 

 지난해 10월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 신청서 등 6종을 시범 운영하고, 12월에 본격 서비스를 시작했다.


 행안부는 국민이 신청서를 작성한 후, 기관에 직접 방문하거나 문서24를 통해 제출해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행정효율을 높이기 위해 「디지털 공공서식」 서비스를 확대하게 되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 「디지털 공공서식」 서비스 흐름도 >

image01.png


 이번 「디지털 공공서식」 서비스에는 전기차 배터리 반납신청서(한국환경공단)와 외국법자문사 자격승인 신청서(법무부) 서식 등 총 9종이 추가됐다.

 

 향후, 행안부는「디지털 공공서식」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이와 관련된 업무처리 절차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박덕수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문서24「디지털 공공서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국민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한편, 행정·공공기관의 업무처리 효율성을 높이겠다”라며, “이를 통해 문서 데이터의 활용을 편이하게 하여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부응하는 행정문서의 혁신을 추진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160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디지털 공공서식’ 15종으로 확대해 데이터 행정 기반 다진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