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최종편집 2024-06-21(금)
 

image01.png

 

 서울시는 서울숲에 공공미술을 접목한 아트음수대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음수대는 물방울과 숲을 형상화해 탄생한 ‘아리수림(阿利水林)’으로, 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시원한 아리수를 마시면서 그늘 밑에 앉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아리수림’은 성인뿐 아니라 어린이들도 편리하게 마실 수 있도록 다양한 키에 맞춰 제작됐으며, 휠체어를 탄 시민도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여름에는 음수대에서 쿨링포그가 나와 시민들이 더위를 식힐 수 있다. ‘아리수림’은 지난해 10월 디자인 지명 공모를 통해 ‘SOAP 디자인스튜디오’ 대표 권순엽 건축가가 디자인했으며, 최대높이 2.7 m의 강화 콘크리트 구조물 5개로 구성됐다.


 서울아리수본부는 지난 5일 서울숲에서 아트음수대의 개장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1부 개장식과 시민들이 휴대폰을 이용해 아리수와 환경 보호에 관한 미션을 수행하면서 아트음수대를 찾아가는 AR게임 ‘도심 속 오아시스를 찾아라!’가 진행됐고, ‘아리수 와우(WOW)카’를 통해 아리수와 아리수로 만든 음료를 무료로 제공했다. 행사에는 서울아리수본부 직원들과 사전에 신청한 시민, 당일 서울숲을 방문한 시민 등 총 100여 명이 참여했다.


 시는 시민들이 아트음수대 ‘아리수림’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휴대폰 카메라로 현장에 설치된 배너의 큐알코드를 스캔하면, 음수대를 배경으로 그림이 나타나는 증강현실(AR) 콘텐츠 ‘물의 요정이 사는 마을 아리수림으로!’를 상시로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이번 증강현실 콘텐츠에 활용한 그림은 지난 5월 3일 수도박물관에서 진행한 ‘나만의 물 캐릭터’와 ‘자연과 어우러진 아트음수대’를 상상해 그림을 그리는 행사에 참가했던 어린이 24명의 작품이다. 


 한영희 서울아리수본부장은 “공원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이 아리수를 마시면서 공공예술 작품을 감상하고 즐길 수 있도록 단순한 음수대 이상의 명소로 조성하고자 했다.”라면서 “서울시 수돗물인 아리수를 시민들이 거리낌 없이 식수로 마실 수 있도록 인식의 변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228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도심 속 오아시스 아트음수대‘아리수림’서울숲에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