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최종편집 2024-06-21(금)
 

image01.png

 

 서울시가 시청 앞 서울광장 일대에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열린 상설무대로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을 조성한 가운데, 첫 공연으로 5월 8일(수) 서울광장에서 저녁 7시부터 8시 30분까지, 약 90분간 특별공연을 개최한다. 

 

 지난 2015년에 시작돼 지난해까지 총 399회의 공연을 시민들에게 선보인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시민의 일상 속 가까운 곳에서 다양한 문화예술공연을 선보이는 대표적인 ‘시민 향유형’ 문화사업으로 올해는 5월부터 11월까지 클래식, 재즈, 국악 등 다양한 장르로 총 20회 공연을 진행한다. 특히 7~8월에는 ‘태권쇼-DREAMER’라는 주제로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태권도 야간 공연’과 연계해 더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서울광장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휴식공간이자 포토존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SEOUL MY SOUL’ 브랜드와 ‘해치와 소울프렌즈’ 조형물을 설치했으며,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공연을 편안한 분위기에서 즐길 수 있도록 상설무대 앞 잔디마당에 빈백, 돗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개막공연에서는 압도적인 가창력을 자랑하는 국카스텐의 보컬 ‘하현우’, 아이돌 록커 ‘오뮤오’, 서울거리공연 ‘구석구석라이브’에서 거리공연단 활동을 통해 관중들에게 실력을 인정받은 싱어송라이터 ‘두마디’, 인디밴드 ‘삼치와 이기리’ 등 시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6월 공연은 6월 5일(수), 26일(수)에 열리며, 음악, 기악,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이 공연을 펼쳐 서울광장을 오가는 시민들과 관광객의 오감을 만족시킬 예정이다.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의 공연 일정 및 출연자는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누리집(cultureseoul.co.kr/)과 누리소통망(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문의 사항은 서울시 문화정책과(☎02-2133-2543)로 문의하면 된다.


 김규리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올해부터 서울광장에 상설무대를 설치해 서울광장을 찾는 누구나 ‘문화가 흐르는 일상’을 누리게 됐다”며 “앞으로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을 통해 클래식, 재즈,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보여 시민들에게는 공연 관람의 기쁨을, 예술가에게는 무대에 서는 즐거움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074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8일 저녁 개막…하현우・인디밴드 등 공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