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최종편집 2024-02-23(금)
 

 행안부가 개발하고 지자체가 활용할 수 있도록 표준화한 ‘인공지능(AI) 기반 CCTV 영상인식 교통량 분석모델’은 AI가 CCTV 영상을 학습해 자동차 12종의 도로교통량을 자동으로 정확히 조사할 수 있어 전국교통량 조사(국토부)에 시범 적용 중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노인통행량 등 교통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최적의 노인보호구역 최적입지 선정 모델’을 구축하여 대구시 도로별 위험도를 시각화하여 제공할 예정이다. 경남 진주시는 ‘모빌리티 빅데이터 기반 인프라-프리(Infra-free) 교통신호 운영 분석 모델’로 최적화된 교통신호를 운영함으로써 차량 통행속도·정지횟수 개선 사례를 공유한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23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제2회 민관합동 데이터분석협의회’를 개최하고, 기관별 데이터 분석과정과 정책 활용경험을 나눈다. 민관합동 데이터분석협의회(이하 민관협의회)는 관계부처와 지자체, 민간 전문가 30여 명으로 구성된 협의체로, 2022년부터 운영되어 데이터 분석·활용 정책 방향을 논의하고 국민체감형 데이터 분석과제 발굴, 데이터 활용 우수사례를 공유해오고 있다.

 

 이번에 개최되는 민관협의회에는 8개 중앙부처, 4개 시·도, 민간 전문가, 현장 업무 담당자 등이 참여해 ▲범정부 차원의 데이터 분석 역량지원 정책을 소개하고 ▲정부·지자체·공공기관의 우수사례 공유 등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데이터 분석 활성화 방안을 고민한다. 

 

  특히, 행정안전부가 올해 4월부터 실시한 ‘범정부 데이터 활용역량 진단’ 경과를 설명하고, 정부·지자체·공공기관의 데이터 분석활용 역량 개선방향을 모색한다.  행안부에서 개발한 ‘범정부 데이터 활용역량 진단지표’는 공공부문 최초로 기관별 데이터 분석활용 역량을 입체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지표로 각 기관에서는 이 지표를 활용해 데이터 활용역량 자체진단을 실시할 수 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민관협의회와 그 외 세미나, 간담회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해 기관별 데이터 분석활용 사례를 집중적으로 공유함으로써 정부·지자체·공공기관의 데이터 분석 활용역량을 높여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준희 공공데이터국장은 “데이터 분석은 정부혁신과 디지털플랫폼정부를 구현하는 과정에서 가장 핵심적인 자원이자 도구”라고 강조하면서 “정부 내 기관 간 실질적 협력을 바탕으로 데이터 분석을 보다 활성화하여 체감도 높은 정책추진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517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민체감도 높일 데이터 분석 활성화 방안 찾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